IPA, '아태항구기술정상포럼' 참가···친환경 인천항 청사진 제시
IPA, '아태항구기술정상포럼' 참가···친환경 인천항 청사진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중국 상해 '2024 제11회 아태항구기술정상포럼'에서 문준성 IPA 상해대표부 일반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11일 중국 상해 '2024 제11회 아태항구기술정상포럼'에서 문준성 IPA 상해대표부 일반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서울파이낸스 김수현 기자] 인천항만공사(IPA)는 중국 상해에 위치한 상해홍타호텔에서 열린 '2024 제11회 아태항구기술정상포럼'에 참가해 세계 정상 항만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인천항의 친환경 사업 및 발전 방향을 소개했다고 11일 밝혔다.

2005년 1회를 시작으로 올해 11회를 맞이하는 '아태항구기술정상포럼'은 중국항만협회와 상해시 교통위원회가 주관하고, 상해국제항운센터와 상해항만협회가 주최하는 글로벌 항만기술포럼이다.

이번 포럼에서는 항만운영기관인 상해국제항무그룹, 로테르담항만공사, 함부르크항만공사, 글로벌 터미널 운영사 PSA와 국제항만협회 등 관계자 220여 명이 참가해 항만의 스마트화, 친환경, 안전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IPA 상해대표부는 친환경 및 안전 세션에 참가해 '친환경 항만의 건설과 발전'을 주제로 △친환경 항만을 위한 인천항의 노력 △인천항의 친환경 항만 운영현황 △인천항의 친환경 항만 지속 발전 방향 등에 대해 발표했다.

문준성 IPA 상해대표부 일반대표는 "IPA는 '깨끗한 하늘과 바다로 국민이 신뢰하는 저탄소 친환경 인천항 구현'이라는 비전 아래 친환경 항만 조성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포럼은 인천항의 친환경 성과를 전 세계 항만관계자들에게 알리고 인천항의 위상을 높일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