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免, 베트남 관광시장 활성화···모두투어와 '맞손'
롯데免, 베트남 관광시장 활성화···모두투어와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국인 베트남 여행 상품 공동 기획·판매
이승준 롯데면세점 글로벌운영부문장(왼쪽)과 이우연 모두투어 동남아사업부 부서장이 지난 25일 베트남 다낭 풀만리조트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면세점) 

[서울파이낸스 이지영 기자] 롯데면세점은 모두투어와 공동 마케팅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고 베트남 관광시장 활성화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다낭·나트랑·푸꾸옥·달랏 등 한국인이 선호하는 베트남 여행지가 다변화되는 가운데 양사 고객의 접점을 확대하고, 면세쇼핑과 관광을 결합한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기획됐다.

롯데면세점과 모두투어는 베트남 관광시장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에 나선다. 내국인 여행 패키지 상품 기획·판매 운영을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 광고·캠페인 등을 진행한다. 양사의 발전·관심사에 대해 긴밀한 협력을 구축한다.

앞서 롯데면세점은 2017년 다낭공항점 출점을 기반으로 베트남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한 이후  2018년 나트랑공항점, 2019년 하노이공항점 등에 연달아 진출했다. 2022년에는 다낭시내점을 개장하며 현재 베트남에서 4개 영업점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롯데면세점 베트남 사업장의 매출은 전년 대비 351% 상승했다. 한국인 관광객 매출은 약 60%에 달한다.

이승준 롯데면세점 글로벌운영부문장은 "엔데믹 이후 증가하는 내국인 수요에 발맞춰 모두투어와 손잡고 고객 혜택 강화에 나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