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한국의 경영대상' 소비자보호부문 대상
신한은행, '한국의 경영대상' 소비자보호부문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관리·서비스 개선···보이스피싱 예방활동 펼쳐
서울시 중구 소재 신라호텔에서 진행된 '2023 한국의 경영대상 수상식'에서 박현주 신한은행 소비자보호그룹 부행장(오른쪽)과 한정화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심사위원회 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서울시 중구 소재 신라호텔에서 진행된 '2023 한국의 경영대상 수상식'에서 박현주 신한은행 소비자보호그룹 부행장(오른쪽)과 한정화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심사위원회 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은행은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2023 한국의 경영대상' 소비자보호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소비자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선정, 고객 관점에서 금융 서비스를 전반적으로 재설계한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 또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해 디지털 플랫폼 '소보플러스+'를 이행하면서 실시간 고객 만족도, 고객의 소리 등을 데이터화해 고객관리 및 서비스를 개선하고 있다.

금융취약계층의 금융사고 예방을 위해 야간 및 주말에도 보이스피싱 모니터링 업무를 수행하고 대국민 캠페인 '우리가족 암호만들기' 활동을 통해 보이스피싱 예방에 기여한 부분도 좋게 평가됐다.

신한은행은 지난 5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보이스피싱 예방교육, 보험 제공 등 피해자 지원을 위해 300억원을 출연했다. 이어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종합 솔루션 플랫폼 '지켜요'를 지난 8월 출시, 고객이 보이스피싱 예방 활동을 직접 실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신한은행의 혁신금융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땡겨요'도 'Innovation Best Practice' 서비스 분야에서 수상했다. Innovation Best Practice는 혁신기술을 접목하거나 출시하는 등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 시장을 선도하는 상품·서비스에 부여되는 상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중심 관점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보다 편리한 서비스와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며 "금융소비자보호 강화와 금융소외계층의 금융 접근성 확대 등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의 실천으로 신한은행이 고객의 자긍심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