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면세점, '일자리 으뜸 기업' 2년 연속 선정
현대백화점면세점, '일자리 으뜸 기업' 2년 연속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안정 보장하고 월 급여 감액 휴직제도 시행하지 않아 좋은 평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 전경 (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 전경 (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현대백화점면세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2021 일자리 으뜸 기업'에 뽑혔다고 28일 밝혔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의 일자리 으뜸 기업 선정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에 따르면,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일자리 으뜸 기업은 올해로 4회째 선정됐다. 고용노동부는 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 분석과 국민 추천 등을 토대로 후보 기업을 찾은 뒤 100곳을 최종 가려낸다. 선정 기업들은 대통령 명의 인증패와 함께 정책자금 지원, 세액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쪽은 "가족 돌봄 휴가를 비롯해 반반차 제도, 월 1회 유급 보건 휴가, 난임 직원 시술비용 지원, 안심 귀가 서비스 등 여성 근로자의 근무 환경 개선 노력과 더불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보장하고 월 급여를 감액하는 휴직 제도를 시행하지 않은 게 좋은 평가로 이어졌다"고 짚었다. 

이번 일자리 으뜸 기업 선정에 앞서 지난해 말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최근 2년간 임직원 수 155% 증가 등 일자리 창출 공로가 인정돼, '2020년 일자리 창출 유공 정부 포상'에서 일자리 창출 지원 부문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