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캐나다 매뉴라이프와 해외투자 업무협약 체결
삼성자산운용, 캐나다 매뉴라이프와 해외투자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종극 삼성자산운용 대표(왼쪽)와 폴 로렌츠 매뉴라이프자산운용 글로벌대표기 비대면으로 업무협약(MOU) 행사를 가졌다.(사진=삼성자산운용)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비대면으로 캐나다 매뉴라이프자산운용과 전략적제휴(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두 회사는 해외 인프라 및 대체투자 상품 공동개발 등 해외투자 부문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제휴에는 한국과 글로벌 시장 타깃 공·사모 상품개발과, 개인과 기관투자자의 자산컨설팅, 그리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략 자문 분야 등에서도 포괄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삼성자산운용은 아시아 채권시장 투자전략 등에서 자문을 받게 되며, 한국 투자자들을 위한 상품의 공동 개발도 진행하기로 했다. 또 ESG와 관련된 전략수립 및 투자기회 발굴 등에 있어서도 지속적으로 협업하겠다는 방침이다. 

심종극 삼성자산운용 대표는 "매뉴라이프는 인프라투자, 기관 및 개인 자산관리, ESG전략상품 등 분야에서 글로벌 탑 수준의 운용사"라며 "이번 전략적 제휴로 해당 분야에서 운용역량, 상품개발로 국내·외 고객의 투자니즈에 부응하는 것은 물론, 자산증식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폴 로렌츠 매뉴라이프 자산운용 글로벌대표는 "한국의 1위 운용사인 삼성자산운용의 브랜드 파워와 투자 역량을 높이 평가해 협업 파트너로 맞이하게 됐다"며 "이번 제휴로 인프라 및 대체자산 등 다양한 공·사모 투자 기회 발굴부터 ESG 전략 등에 걸쳐 혁신적인 투자 솔루션의 제공을 통해, 양사가 윈-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뉴라이프자산운용은 캐나다 최대 보험기업 매뉴라이프파이낸셜 산하의 글로벌 자산운용사다. 지난해 말 기준 관리자산 약 7580억 달러(한화 약 860조원)와 550명의 운용 전문인력, 17개국에 달하는 투자 영역을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