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계약재배 늘려 코로나19 시름 농가와 상생
CJ프레시웨이, 계약재배 늘려 코로나19 시름 농가와 상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4곳 2850여 농가와 총 5492㏊ 규모 계약···농산물 4만7000톤 취급
CJ프레시웨이의 올해 농산물 계약재배 지역별 품목 현황. (자료원=CJ프레시웨이) 
CJ프레시웨이의 올해 농산물 계약재배 지역별 품목 현황. (자료원=CJ프레시웨이)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CJ그룹 계열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름에 빠진 농가와 상생하기 위해 계약재배를 늘린다. 7일 CJ프레시웨이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계약재배 지역은 전국 27곳이었는데, 올 들어 충남 예산, 경북 영양, 강원 영월 등 7곳을 추가했다. 

올해 계약재배 면적은 총 5492㏊(54.9㎢)로 지난해보다 16% 확대될 전망이다. 계약재배 농가는 2391개에서 2852개로 20%, 취급 물량은 4만3000톤(t)에서 4만7000톤으로 10%가량 늘게 된다.

지난해 15종이었던 계약재배 농산물도 올 들어 20종으로 늘렸다. 품목 다변화를 꾀하기 위한 조처다. 추가된 품목은 알배기배추, 건고추, 애호박, 얼갈이 등이다. 

계약재배는 농가와 식자재 유통 기업 간 윈윈(win-win) 모델로 꼽힌다. 농가는 외부 가격 등락이나 판로 걱정을 덜고, 식자재 유통 기업은 질 좋은 농산물을 확보하면서 가격 경쟁력을 높일 수 있어서다. 우리 국민의 주식인 쌀의 경우 지난해 계약재배 결과 CJ프레시웨이는 원가를 5% 줄였고, 농가에선 수확량이 6% 늘었다. 

CJ프레시웨이의 수도권과 동부권 농산물 패킹스토리지(PS)센터와 연계 효과도 기대된다. 계약재배 농산물을 PS센터에서 포장(패킹)·저장(스토리지)을 거쳐 통합 운송하면 유통시간이 짧아지고, 생산부터 유통까지 이력을 관리할 수 있다. 

CJ프레시웨이 농산팀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산물 판로가 막혀 농가의 시름이 깊어진 상황에서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자 계약재배를 확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공유가치 창출이라는 CJ그룹 경영철학에 따라 계약재배 확대, 품종 차별화, 산지 다변화를 통해 농가 소득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