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스마트폰 철수에 삼성 국내 '원톱'···북미는?
LG 스마트폰 철수에 삼성 국내 '원톱'···북미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중저가 라인업으로 LG 이용자 흡수 전략
서울 시내 한 LG전자 매장 내 진열된 LG전자 스마트폰. (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LG전자 매장 내 진열된 LG전자 스마트폰.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전자가 지난 5일 이사회에서 모바일 사업을 종료하기로 하면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전자와 애플의 2강 구도로 고착화될 전망이다.

특히 같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사용하는 삼성전자의 경우 사용자 흡수가 용이해 독주 체제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6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2월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LG전자의 점유율은 10%였다.

지난해 1월 점유율이 18%, 2월 14%였던 것과 비교하면 각 8%포인트, 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반면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월 61%(전년 대비 5%포인트 상승), 2월 69%(전년 대비 4%포인트 상승)로 늘었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점유율 변화에 대해 1월말 삼성전자 '갤럭시S21'이 출시되며 좋은 반응을 얻은 반면 LG전자의 경우 모바일 사업 철수 소식이 알려지며 시장 상황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삼성닷컴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삼성닷컴 홈페이지 갈무리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최근 이례적으로 중고폰 보상판매 대상 기종에 LG전자 스마트폰 'LG V50'를 포함 시키며 점유율 흡수에 나섰다. LG V50의 경우 2019년 출시된 제품으로 스마트폰 교체 주기를 2년으로 고려했을때 LG전자의 철수를 염두한 프로모션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일각에서는 LG전자 단말기 대부분이 40만원대 이하 중저가에 포진해 있어, 다양한 중저가 라인업을 가진 삼성전자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이에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에 따라 국내 시장은 점유율을 확대한 삼성전자와 애플의 양강 체제가 심화될 전망이다.

변수로는 외산 브랜드들의 선전이 있지만 그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화웨이, 오포, 비보 등 중국 스마트폰은 국내에서 약한 신뢰도 때문에 새로 진입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그나마 샤오미 정도가 '홍미노트10' 등 20만~30만원대의 가성비 높은 제품을 국내에 계속 출시하고 있지만 점유율은 매우 미미한 수준이다. 

이와 함께 LG전자가 10%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북미 시장에서도 점유율 흡수를 위한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해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14.7%의 점유율로, 삼성전자(33.7%)와 애플(30.2%)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현재 북미 시장은 삼성전자와 애플의 격차가 크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애플은 지난해 4분기 아이폰12 시리즈를 앞세워 삼성전자를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르기도 했다. LG전자의 점유율 흡수에 따라 시장 순위가 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