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서울시교육청, '랜선야학' 1기 수료식 진행
KT-서울시교육청, '랜선야학' 1기 수료식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현모 KT 대표(왼쪽 두번째부터)와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이 '랜선야학' 1기 수료식 행사에서 구호를 위치고 있다. (사진=KT)
구현모 KT 대표(왼쪽 두번째부터)와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이 '랜선야학' 1기 수료식 행사에서 구호를 위치고 있다.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가 서울시교육청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KT스퀘어에서 비대면 학습 멘토링 프로그램 '랜선야학' 1기 수료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랜선야학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KT 교육 플랫폼을 통해 학습 멘토링을 진행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프로젝트다. 지난 10월부터 3월까지 총 6개월 간 멘토 100명과 멘티 300명이 참여해 1대 3으로 학습을 진행했다.

KT는 랜선야햑을 통해 청소년의 학습공백을 메꾸고, 대학생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KT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랜선야학 만족도 온라인 설문'에 따르면 멘티 300명 가운데 163명은 '매우 만족'(54..6%) 102명은 '만족'(34.0%)한다고 답했다. 또한 학습능력 향상에 도움이 됐냐는 문항에는 122명이 '매우 도움이 된다'(40.8%), 134명이 '도움이 된다'(44.7%) 고 응답했다.

이밖에 설문에 참여한 학부모 300명의 경우 전반적인 프로그램 만족도 문항에서 189명이 '매우 만족'(63.2%), 91명이 '만족'(30.4%)한다고 답했다. 이어 학습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었냐는 질문에는 '매우 도움이 된다'(43.6%), '도움이 된다(46.1%)'로 응답 결과가 나왔다.

구현모 KT 대표는 "KT의 대표 ESG활동인 랜선야학 시즌1의 대장정을 마치며, 함께 성과를 공유하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를 만들었다"며 "KT는 대한민국 대표 디지털플랫폼기업 '디지코(Digico)'로 미래 세대와 함께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마음을 담은 ESG 경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T는 랜선야학 시즌2를 5월부터 진행한다. 750명의 멘티와 250명의 멘토로 총 1000명이 참여하는 전국 프로젝트로 도서, 산간 등 상대적으로 학습공백이 큰 지역의 학생들에게 참여기회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