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현대·기아도 투자한 리막에 지분 15%→ 24%로 확대
포르쉐, 현대·기아도 투자한 리막에 지분 15%→ 24%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츠 메쉬케 포르쉐 AG 이사회 부회장 및 재무/IT 담당이사 (사진= 포르쉐코리아)
루츠 메쉬케 포르쉐 AG 이사회 부회장 및 재무/IT 담당이사 (사진= 포르쉐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포르쉐 AG는 지난 5일(현지시간)에 열린 감사회에서 리막 오토모빌리(Rimac Automobili)의 지분을 기존 15%에서 24%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9일 밝혔다. 

리막 오토모빌리는 크로아티아 기업으로 고성능 드라이브와 배터리 시스템을 포함해 전동화 모델의 하이테크 부품과 전기 구동 슈퍼 스포츠카를 개발 및 생산하는 기업이다. 최대 2000마력(hp), 최고속도 400km/h 이상의 전기 하이퍼카를 설계, 개발 및 제조하며 유수의 전기차 제조 업체들에 기술과 시스템을 제공한다.

특히 지난 2019년 현대차와 기아가 각각 6400만유로, 1600만유로 등 총 8000만유로를 투자한 업체이기도 하다. 

포르쉐는 지난 2018년 고성능 전기차 제조사 리막의 투자자로 합류했으며, 2019년 9월에는 15퍼센트까지 지분을 확대했다. 최근에는 7000만 유로 추가 투자를 통해 리막의 지분 24퍼센트를 보유하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더욱 확장했다.

루츠 메쉬케 포르쉐 AG 이사회 부회장 및 재무/IT 담당이사는 "리막 오토모빌리는 프로토타입 솔루션과 소량 생산 분야에 강력한 입지를 차지한다"며 "특히 부품 개발에 있어 중요한 파트너로, 포르쉐 및 하이-테크 분야의 다른 제조업체들을 위한 중요한 공급업체로 자리매김 했다"고 전했다. 이어 "리막 오토모빌리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포르쉐 브랜드에 영감을 주고, 반대로 포르쉐의 생산 노하우와 개발 전문성을 얻는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포르쉐는 수년 간 잠재력 있는 신생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왔다. 현재 20개 이상의 스타트업과 8개의 벤처캐피탈 펀드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