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연 "서울·세종 집값 버블 위험, 경기도는 고평가"
국토연 "서울·세종 집값 버블 위험, 경기도는 고평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엔 버블위험 지역 없어
세종시 전경. (사진= 세종시)
세종시 전경. (사진= 세종시)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서울과 세종 등 최근 집값이 급등한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버블 위험이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3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서울과 세종의 버블지수는 각 1.54로 나타났다. 글로벌 은행 UBS의 부동산 버블지수 산출식을 준용해 우리나라 주요 도시의 집값 버블지수를 측정했다. 지수가 1.5를 넘으면 버블 위험이 있고 0.5~1.5는 고평가된 수준이며 -0.5~0.5는 적정 수준, -1.5~-0.5는 저평가된 것으로 본다.

서울의 버블지수는 2019년 1.60에서 작년 소폭 하락한 수치다. 세종의 경우 버블지수가 2018년 0.86에서 2019년 1.05, 작년 1.54 등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경기도는 1.49을 기록해 아슬아슬하게 버블위험에서 제외 돼 '고평가'를 받았다. 인천·부산·대구·대전 등은 2019년 적정수준에서 지난해 고평가로 올라섰다. 다만 전남과 광주·제주는 고평가에서 적정수준으로 지수가 하락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저평가된 지역은 △전북(-1.25) △경북(-1.06) △경남(-0.95) △충북(-0.71) △충남(-0.55) 등 이었다.

이태리 국토연구원 부연구위원은 "2018년에는 버블위험지역이 없었던 것에 비하면 주택가격상승에 따른 위험은 증가 추세"라며 "우리나라 뿐 아니라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계 주요 도시의 주택시장에서 버블 위험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글로벌 주택가격 상승의 원인은 저금리 기조, 유동성 증가, 주택공급 부족, 수급 불일치, 해외자본의 유입 등 국가마다 처한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존재하지만 낮은 금리와 풍부한 유동성은 공통적인 요인"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기 회복에 따른 물가 안정과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예상하고, 주택금융 소비자의 위험을 경감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단계적 금리인상을 통해 체감 위험을 분산하고 상환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다양한 주택금융 상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