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신혼부부, 4억원 미만 전세 선호···"매매는 자금부족"
예비 신혼부부, 4억원 미만 전세 선호···"매매는 자금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다방)
(자료=다방)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3년 이내 결혼 계획이 있는 예비 신혼부부들이 주거계획으로 4억원 미만의 전세를 가장 선호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7일 다방이 예비 신혼부부 274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2.9%(1450명)가 신혼주택으로 '전세'를 선택했다.

전세에서 원하는 신혼주택의 가격은 4억원 미만이 88.8%(1285명)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2억~4억원 미만이 47.3%(684명), 2억원 미만이 41.5%(601명)로 나타났다.

이들이 전세로 신접살림을 계획하는 이유로는 자금 부족이 63.6%(1130명)로 가장 컸다. 이외에 신혼부부 특별공급 등의 청약 계획 때문이라는 답변은 21.9%(390명)였다. 반면 집값 하락에 대한 기대 때문에 전세를 선택한 이는 7.5%(134명)에 불과했다. 

설문조사 대상자 중 매매를 원하는 예비 신혼부부들은 34.9%(956명)였다. 이들이 가장 살고 싶어하는 주택의 유형으로는 아파트가 85.1%(810명)로 가장 많았고, 이외에 △빌라 9.6%(91명) △오피스텔 2.7%(26명) △전원주택 2.2%(21명) 순이었다.

매매를 원하는 지역으로는 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44.0%(421명)로 가장 많았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서울 아파트에 대한 부담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그 다음 △서울 22.4%(214명) △부산·울산 등 동남권 11.5%(110명) △대구·경북 등 대경권 8.3%(79명) △대전·세종 등 충청권 7.2%(69명) 순으로 나타났다. 

매매 주택의 가격으로는 3~5억원 미만이 41.4%(395명)로 가장 많았고, 이밖에 △3억원 미만 26.3%(251명) △5억~7억원 미만 19.4%(185명) △7억~9억원 미만 6.6%(63명) △9억원 이상 6.2%(59명)가 뒤를 이었다.

주택 매매 자금 마련 방식으로는 은행 등의 대출이 61.2%(584명)로 1위를 차지했으며 대출 예상 금액으론 △1억~2억 원 미만 41.2%(394명) △2억~3억원 미만 24.3%(232명) △1억원 미만 17.1%(163명) △3억원 이상 11.5%(110명)을 기록했다. 

예비 신혼부부들의 54.0%(1476명)는 주거 안정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주택 공급 확대를 꼽았다. 그 다음 △다주택자 세금 강화 28.1%(768명) △주택 대출 규제 강화 10.9%(299명) △기준 금리 인상 3.9%(108명)였다. 그 외에 안정된 삶을 위한 최소한의 주거 요건으로 출퇴근 시간을 꼽은 예비 신혼부부가 42.1%(1153명)에 달했고, △투룸 이상의 주거 공간 26.7%(732명) △교육시설 16.3%(445명) △안전시설 7.7%(212명)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