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韓 성장률 -1.0%···선방했지만 외환위기 후 첫 '역성장'
작년 韓 성장률 -1.0%···선방했지만 외환위기 후 첫 '역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1분기) → -3.2%(2분기) → 2.1%(3분기) → 1.1%(4분기)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1.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휘청인 우리나라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래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하게 됐다. 다만 주요국 경제가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관측되는 점을 고려하면 선방한 수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실질 GDP는 전년대비 1.0% 감소했다. 정부소비가 전년대비 5.0% 증가한 반면 민간소비는 둔화되면서 1998년(-11.9%)이래 가장 낮은 -5.0%로 집계됐다. 수출도 2.5% 감소로 꼬꾸라졌고 건설투자(-0.1%)는 역성장했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사진=한국은행)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사진=한국은행)

◇작년 4분기 성장률 1.1%, 2분기 연속 플러스 = 지난해 성장률(-1.0%)은 1998년(-5.1%) 이후 22년 만에 최저치지만 당초 연간 GDP 성장률이 전망치(-1.1%)보다 높다. 이같은 연간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4분기에 전분기 대비 1.1% 성장한 덕에 가능했다. 2분기 연속 플러스(+)성장세다. 앞서 3분기 실질 GDP 성장률(전분기 대비)은 2.1%로, 1분기(-1.3%)와 2분기(-3.2%) 마이너스(-) 성장 기조에서 벗어나 반등에 성공했다. 

지난해 4분기 민간소비는 서비스(음식숙박, 운수 등)와 재화(음식료품 등)가 모두 줄어 1.7% 감소했고, 정부소비는 물건비, 건강보험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0.4% 줄었다. 설비투자도 기계류가 늘었으나 운송장비가 줄어 2.1% 빠졌다. 반면 건설투자는 건물 및 토목 건설이 모두 늘어 6.5% 증가했다. 경제 성장률에 대한 순수출 기여도는 1.3%p인 반면 민간소비는 -0.8%p였다. 수출이 성장률을 1.3%p 끌어올렸지만, 민간소비가 0.8%p 주저앉혔다는 뜻이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4분기 수출이 반도체,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호조를 보였고 그 결과 경상수지 부문에서 12월에도 흑자기조가 이어져 순수출 측면에서 GDP를 끌어올리는 작용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은이 올초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상수지는 89억7000만달러(약 9조7952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5월 이후 7개월 연속 흑자로, 작년 1~11월 누적 경상수지는 639억3650만달러로 집계됐다. 그 결과 경상수지 흑자는 한은의 2020년 경상수지 흑자 추정치(650억달러) 달성이 무난할 전망이다.

박 국장은 "수출이 최근 빠르게 회복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반도체는 물론 (코로나19) 진단 키트에서도 잘 하고 있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이외에 정부 부문의 투자가 건설투자를 필두로 늘었고, 민간 부문의 건설투자도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4분기 성장률을 밀어올렸고, 결과적으로 지난해 성장률을 0.1%p 상승 견인했다. 

서울 시내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시내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韓 성장률, 세계 성장률(-4%)과 비교하면 '선방'" =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세계 대부분의 나라들이 유례없는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도 그 악재를 피할 수 없어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달 초 세계은행(WB)이 지난해 세계 경쟁성장률 전망치를 -4.0%로 제시한 점을 감안하며 선방한 것으로 평가된다. 

예컨데 충격의 크기를 가늠하기 위해 2019년(2.0%) 성장률과 2020년 성장률을 비교하면 우리나라는 전년대비 3.0%p 하락했는데, 코로나19 영향에서 선방하고 있다는 중국의 경우에도 3.7%p(2019년 6%→ 2020년 2.3%)나 빠졌던 것이다. 박 국장은 "우리 경제 구조가 관광 등 서비스업보다 제조업 비중이 높아 코로나19 팬데믹 쇼크에서 비교적 빗겨갈 수 있었다"며 "온라인 쇼핑기반이 잘 갖춰져 있어 대면서비스 쪽에서 위축된 수요를 메울 수 있었던 것, 지난해 하반기 이후 반도체의 글로벌 수요가 회복된 것, 우수한 방역체계 등으로 코로나19 충격이 상대적 약했다"고 말했다.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선진국들보다 역성장 폭이 훨씬 작아 우리 경제가 위기에 강한 경제임을 다시 입증한 결과"라며 "작년 연간으로 경제 규모 10위권 내 선진국들은 -3%대에서 -10% 이상 역성장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다만 아직 안심하긴 이르다. 추세적인 성장률 하락이 수치로 증명되고 있어서다. 최근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을 보면 2018년 2.9%에서 2019년 2.0% 하락하다가 지난해 -1.0%로 감소 전환했다. 건설과 설비투자가 조정기에 접어들고 반도체 경기가 위축되면서 지난 2018년과 2019년 지속적인 성장률 하락이 나타났다. 2019년 4분기 당시 민간부문에서 성장 모멘텀이 살아나는 듯하다 작년 코로나19 충격으로 전반적인 소비가 위축되고 글로벌 교역에 불확실성이 나타나면서 성장률이 하락세는 계속됐다. 현재 우리나라 잠재성장률은 2.5% 정도로 추정되고 있는데, 그 간격도 지속적으로 벌어지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