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 비중 50% 돌파
서울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 비중 50%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전경.(사진=pixabay)
서울 아파트 전경.(사진=pixabay)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서울 아파트 절반 이상이 시세 9억원을 초과하는 고가 아파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노도강(노원, 도봉, 강북)과 금관구(금천, 관악, 구로) 중저가 아파트가 급등하며 서울에서 9억 이하에 해당되는 물건을 찾기 더 어려워진 상황이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에서 9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 비중은 2017년 21.9%에서 △2018년(31.2%) △2019년(37.2%) △2020년(49.6%) 순으로 매년 꾸준히 늘어났고, 올해 1월에는 절반을 넘어선 51.9%를 나타냈다. 

수도권 390만개 시세표본(1월15일 기준) 중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는 총 83만6381가구다. 이 중 서울이 79%(서울 66만3291가구)를 차지했다. 2017년 이후 4년 동안 서울시 주도로 수도권 고가 아파트가 54만가구 늘어난 결과다. 

서울에서 지역 내 재고 중 9억원 초과 아파트가 가장 밀집된 곳은 서초구(95%)였다. 이어 △강남(94%) △용산(90%) △송파(89%) △성동(85%) 순으로 확인됐다.

2017년 이후 서울에서 고가 아파트가 2배가량(21.9%→51.9%) 늘어났다면 경기권은 같은 시기 1.1%에서 8%로 비중 변화가 더 크게 나타났다. 

전통의 강자인 과천과 광명을 필두로 수용성(수원, 용인, 성남)과 1~2기신도시(위례, 판교, 분당, 광교, 동탄)가 약진한 결과다. 경기도에 위치한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 17만306가구 중 △성남(7만1000가구) △용인(1만7000가구) △하남(1만5000가구) △광명(1만2000가구) △안양(1만가구) △과천(1만가구) 순으로 재고물량이 많다.  

같은 시기 인천의 경우 0.2%에서 0.6%로 고가 아파트 재고물량이 늘었다. 송도경제자유구역을 포함하고 있는 연수구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올해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노도강, 금관구 외 수도권 중저가 아파트의 상승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고가 아파트 기준에 해당되는 9억원 이하에서만 은행권의 LTV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덜하고, 양도세 감면이나 중개보수, 취득세 등에서도 비용 부담이 적기 때문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경기 성남, 용인 등 동남권 일대에서 9억원을 초과하는 고가 아파트가 크게 늘어나면서 서울에서 9억원 이하에 해당되는 아파트가 상대적으로 저평가돼 보이는 효과를 주는 움직임도 감지된다"며 "당분간 경기, 인천에서 서울 따라잡기 국면이 이어지는 가운데 갭을 더 벌리려는 서울지역 사이에서 '풍선효과'와 '역 풍선효과'가 동반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