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 매수 심리 '역대 최고'
수도권 아파트 매수 심리 '역대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 중인 수도권 한 아파트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 

2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18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7.2를 기록해 전주(115.3)보다 1.9포인트(p) 상승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이 조사를 시작한 2012년 7월 이후 최고 수치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의미한다. 수치가 기준선인 100에 가까우면 수요와 공급 비중이 비슷하다는 것을 뜻한다.

수도권에서는 경기(123.1)와 인천(112.8)이 나란히 조사 이후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경기는 2019년 정부가 12.16 부동산 대책으로 고가 아파트에 대한 대출을 조이자 매매 수요가 서울에서 경기로 넘어오면서 재작년 12월에 100을 넘겼다. 2017년 7월 이후 2년 5개월 만이었다. 이후에도 경기는 작년 6.17 부동산 대책과 7.10 대책을 통해 과열 지역에 대한 규제가 가해졌으나 100 이상을 유지했고, 작년 10월 첫째 주(107.4)부터 지난주까지 단 한 번도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인천도 경기와 비슷한 패턴을 보였다. 서울은 109.2로, 지난해 8.4 공급대책 발표 직전인 8월3일(111.1) 이후 5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주 부동산원 조사에서 수도권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31% 올라 관련 통계 작성 이후 8년8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이다. 아파트 매수심리는 비수도권에서도 높았다. 지난주 △부산(115.1) △대전(116.5) △대구(120.4) △광주(109.5) △울산(116.1) 등 광역시와 △충남(114.7) △충북(108.6) △경남(104.6) △경북(109.1) △전남(106.5) △전북(101.3) 등도 모두 100을 넘겼다. 이런 영향으로 전국의 매매수급지수 역시 114.7로 역대 최고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