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다보스포럼서 기후변화 대응 전략 발표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다보스포럼서 기후변화 대응 전략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신학철 부회장이 세계경제포럼(WorldEconomic Forum, 일명 다보스포럼)의 패널로 초청받아 LG화학의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발표한다.

LG화학은 신 부회장이 올해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 '다보스 아젠다 주간(1월 25~29일)'에서 '기후 변화 대응 방안(MobilizingAction on Climate Change)' 세션에 초청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신 부회장은 27일 열리는 이 세션에서 LG화학의 ‘2050 탄소중립 성장’을 위한 △탄소포집저장활용 (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Storage) 기술 등을 활용한 직접감축(Reduce) △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한 간접감축(Avoid) △산림조성 등을 통한 상쇄감축(Compensate) 등 3가지 전략을 발표하고,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도 논의한다.

이번 세션에는 신 부회장 외 일본 코이케 유리코 도쿄 도지사, 글로벌 재보험사스위스리(Swiss RE) 그룹 CEO 크리스티안 무멘탈러(ChristianMumenthaler), 중국 생태환경부 황룬치우(黄润秋, Huang Runqiu) 장관이 패널로 참가한다.

신 부회장이 이번 세션의 패널로 초청된 데에는 세계경제포럼의 이사회 멤버인 도미닉 워프레이(DominicWaughray)의 적극적인 추천이 있었기 때문이다.

도미닉 워프레이는 '탄소 중립을 향한 도전' 보고서 제작을 위해 아마존, 애플 등 60여개 지속가능 선도 기업 CEO들과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지난해 11월 신 부회장과 인터뷰를 갖고 그가 전문성과 통찰력을 갖춘 기후변화 대응 세션의 적임자라 판단해 정식 패널로 초청했다고 밝혔다.

신 부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인류 공통의 과제로 전 세계 경제계의 공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글로벌 고객사들의 탄소중립 제품에 대한 요구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지속가능성을 LG화학의 핵심 경쟁력으로 삼고 차세대 성장 동력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