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년까지 벤처·스타트업에 3조, 일자리 2만개 창출"
홍남기 "내년까지 벤처·스타트업에 3조, 일자리 2만개 창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융자·보증 연계 복합금융 방식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정부가 내년까지 3조원 규모의 자금을 확충해 벤처·스타트업을 지원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기술 등 무형자산을 제외하고 담보가 없는 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2022년까지 투자·융자·보증 등을 연계한 복합금융을 3조원 규모로 확충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통해 약 3천개 벤처·스타트업에 자금을 공급하고 약 2만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기술기반 벤처·스타트업 지원안을 두고 "실리콘밸리의 기업투자방식을 벤치 마크해 투자방식을 다양화하고자 한다"며 "올해 안에 벤처투자법을 개정, 융자기관이 기업의 신주인수권을 획득하는 조건으로 저리자금을 주는 실리콘밸리식 '투자조건부 융자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벤처기업이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경우 기존의 사채 투자자가 전환사채를 취득할 수 있는 '조건부 지분전환계약 제도'도 도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또 민간 기업에 대한 연구개발(R&D)·투자·보증 복합지원 규모를 지난해 308억원에서 올해 545억원으로 늘린다. 기업 재무 상황과 무관하게 R&D 프로젝트만을 따지는 '사업화 보증'도 도입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벤처투자의 사각지대인 비수도권 기업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술보증기금 직접투자를 지방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며 "올해 4개 권역, 최대 5000억원 규모의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보 직접투자 가운데 비수도권 지역에 대한 비중은 2017∼2019년 44.5%다. 정부는 이를 2025년까지 65%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