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양주 옥정신도시 중심상업 및 복합용지 공급 
LH, 양주 옥정신도시 중심상업 및 복합용지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정신도시 토지이용계획도.(자료=LH)
옥정신도시 토지이용계획도.(자료=LH)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양주 옥정신도시 내 중심상업용지 1필지와 복합용지 1필지 등 총 2필지(8만3380㎡, 3,827억원)를 입찰방식으로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복합용지는 면적은 4만7748㎡, 공급가격은 2134억원이며, 중심상업용지는 면적은 3만5632㎡, 공급가격은 1693억원이다. 두 개 블록 모두 건폐율 80%, 용적률은 1000%이다.

옥정신도시(706만㎡)는 계획인구 10만 명의 경기북부 대표 거점이다. 교통여건은 작년 12월 지하철 7호선 연장 공사가 착공했으며, GTX-C 노선 또한 개통이 예정돼 있다. 이외에도 구리~포천 고속도로 및 3번국도 우회도로, 수도권 제2외곽순환도로 등 기개통된 도로망을 이용하면 잠실까지 40분, 강남까지 1시간 내 진입 가능하다.

특히 이번에 공급하는 두 개 용지는 기조성된 중심상업용지와 대규모 복합센터 유시티(U-city), 옥정호수공원이 인접해 있어 도서관부터 수영장, 상업시설까지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또한 향후 건설예정인 7호선 옥정역(가칭)에 도보로 접근 가능할 전망이다.

입찰신청은 LH 청약센터를 통해 블록별 개별신청할 수 있으며, 대금납부 방법은 3년 유이자 분할납부 조건이다. 공급 일정은 12월17일 입찰 및 18일 개찰을 거쳐 24~31일 계약 체결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