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銀 3분기 가계대출 1.8조↑'역대 최대 폭'···풍선효과?
저축銀 3분기 가계대출 1.8조↑'역대 최대 폭'···풍선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축은행. (사진=연합뉴스)
저축은행.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올해 3분기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역대 최대 규모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29조5천913억원으로, 2분기 대비 1조8천267억원 증가했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공개한 2003년 1분기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이다.

한 분기에 1조원 넘게 저축은행 가계대출이 증가한 것은 2017년 1분기(1조1천억원 증가) 이후 3년 6개월 만이다. 증가액이 역대 처음으로 1조원을 넘긴 때는 2015년 1분기(1조239억원 증가)였다.

2016년 1분기(1조3천억원 증가) 이후 5개 분기 연속 1조원 이상씩 늘던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2017년 2분기(4천억원 증가)부터는 줄곧 1조원에 못미치는 수준으로 증가폭이 줄었다가 또다시 급증세로 돌아선 것이다.

이처럼 저축은행의 가계대출이 급증세로 돌아선 배경에 대해 은행 등 제1금융권의 대출을 계속해서 억누르는데 따른 풍선효과라는 시각이 제기된다.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 대출이 증가함으로써 이자 상환 부담으로 인해 향후 가계 사정이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한은 관계자는 "전체 가계대출과 마찬가지로 저축은행 가계대출도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을 위주로 증가했다"며 "빚을 내 생활자금을 마련하고, 집과 주식에 투자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저축은행의 전체 여신은 올해 7월 역대 처음으로 70조원을 넘기는 등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7월 70조6천117억원에서 8월 71조6천962억원으로 증가한 이후 3분기 말인 9월에는 73조2천318억원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