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논의···기준 충족 기다리지 않겠다"
정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논의···기준 충족 기다리지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은 1.5단계···"이번 고비 못넘으면 대규모 재유행 가능성"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는 등 가파른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수도권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나섰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수도권은 2단계로, 호남은 1.5단계로 선제적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오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대다수 전문가와 방역 현장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여 기준이 (거리두기 상향)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번 고비를 넘지 못하면 세계 각국이 겪는 대규모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면서 "대입 수능시험 이전에 확산세를 꺾고 겨울 대유행을 막으려면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을 포함해 가능한 한 모든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많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더 크게 느끼겠지만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우리 의료와 방역 체계가 감당하기 힘들다"며 "유럽이나 미국처럼 통제가 어려운 상태로 빠질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 총리는 정부의 백신 확보 상황과 관련해 "조만간 정부의 백신 확보 진행 상황을 보고드리겠다"면서도 "백신 보급 전까지는 마스크 착용이 최고의 예방책"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