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뜯어 '부품 비교해보니'···韓 27%·美 25%·日 13%"
"아이폰12 뜯어 '부품 비교해보니'···韓 27%·美 25%·日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언론 "올레드 투자가 승패 갈라···韓기업 독무대"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 (사진=애플)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 (사진=애플)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미국 애플사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12를 구성하는 부품 중 한국 제품의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제품 구성비가 전작인 아이폰11보다 높아지면서 미국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1년여 만의 대반전이다. 특히 한국과 일본과의 격차는 더블 스코어로 벌어졌다.

이같은 사실은 21일 일본의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모바일 기기 조사업체 '포말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이 아이폰12를 분해해 부품을 가격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를 전하면서 알려졌다. 그야말로 '깜짝놀란만한' 뉴스를 접한 일본과 한국의 반응은 희비가 엇갈렸다.

보도에 따르면 '포말하우트'는 아이폰12의 원가를 373달러(약 41만6천641원)로 추정했는데,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이 27.3%에 달했다. 이어 미국 25.6%, 일본 13.2%, 대만 12.1%, 중국 4.7%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가을에 출시된 아이폰11과 비교하면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은 9.1%p 상승했다. 반면 미국 부품과 일본 부품의 비율은 각각 0.2%p, 0.6%p 하락했다.

신문은 아이폰12의 한국 의존도가 커진 것은 디스플레이 때문이라고 전했다. 애플이 화상을 더욱 선명하게 보여주는 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올레드·OLED)을 아이폰12의 디스플레이로 결정하고 삼성전자 제품을 채택했다는 것이다.

아이폰12에 사용된 삼성디스플레이의 올레드 가격은 70달러, 삼성전자가 공급한 플래시메모리 가격은 19.2달러로 각각 추정됐다. 또 SK하이닉스가 납품한 D램 가격은 12.8달러 수준으로 분석됐다.

그동안 애플에 주요 디스플레이를 납품했던 일본 업체 저팬디스플레이(JDI)는 스마트폰용 액정밖에 공급하지 못하는 신세로 전락했고, 아예 아이폰12 시리즈에는 참가하지도 못했다.

올레드 개발은 당초 소니, 파나소닉 등 일본 기업이 한 발 앞서갔으나 이후 투자 경쟁에서 밀려 한국 기업의 독무대가 됐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한편 카메라 화상 센서, 콘덴서 등 일본 업체가 강세를 보이는 분야도 있지만, 부품 총액이 수 달러에 그치는 등 미미한 것으로 분석됐다. 신문은 “일본이 강점을 가진 분야가 한정적이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