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북미 시장 '철수'···中 매장도 '다이어트'
이니스프리, 북미 시장 '철수'···中 매장도 '다이어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가 북미 시장에서 진출 3년 만에 철수한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계열사인 이니스프리는 중국에서는 전체 매장의 20%가량을 줄인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28일 3분기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콜에서 이니스프리의 북미 매장을 폐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7년 9월 미국 뉴욕에 직영매장을 열며 현지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니스프리는 올해 초 기준으로 캐나다를 포함해 북미지역에서 1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니스프리 중국 매장은 지난 3분기 직영매장 50곳을 닫아 올해만 모두 95개 매장을 정리했다. 연말까지 추가로 폐점을 진행해 총 130개를 닫는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기준으로 600여개가 있는 중국 매장은 올 연말 470여개로 줄어들 예정이다.

이니스프리는 코로나19 대응 체제로 온라인 유통 중심의 해외 매장을 운영할 방침이다.

이니스프리 캐나다 토론토&nbsp;요크데일 쇼핑센터점 (사진=이니스프리)&nbsp;<br>
이니스프리 캐나다 토론토&요크데일 쇼핑센터점 (사진=이니스프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