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감정노동자 배려문화정착 앞장
롯데홈쇼핑, 감정노동자 배려문화정착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회 UCC 공모전 시상식 열어 심리적 고충 알리고 시민의식 개선 독려
24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국제관에서 열린 '제2회 감정노동자 배려문화 정착 UCC(User Created Contents) 공모전' 시상식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24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국제관에서 열린 '제2회 감정노동자 배려문화 정착 UCC(User Created Contents) 공모전' 시상식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롯데홈쇼핑은 24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국제관에서 '제2회 감정노동자 배려문화 정착 UCC(User Created Contents) 공모전' 시상식을 열어 32팀에게 상패와 상금을 줬다. 

25일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와 공동 주관한 올해 공모전엔 지난해 12월부터 약 5개월 동안 236편이 접수됐다. 심사에 나선 전문가들은 독창성, 공감성, 표현력, 완성도, 인기도(좋아요 수)를 기준으로 대학·일반과 청소년 부문 수상작을 가려냈다. 

대학·일반 부문 대상(여성가족부 장관상, 상금 500만원)으로 뽑힌 '오늘도 맑은 듯, 흐림'은 콜센터 상담원과 판매원, 간호사의 고충과 애환을 뮤직 비디오 형식으로 공감 있게 담아냈다. 청소년 부문 대상(여성가족부 장관상, 상금 300만원)엔 감정노동자들 입장을 배려해 달라는 메시지를 젊은 감각으로 표현한 '배드 가이(bad Guy)! 배려해'가 뽑혔다. 

감정노동자를 많이 고용한 통신판매 사업자 롯데홈쇼핑은 선플운동본부와 함께 지난해부터 공모전을 열었다. '감정노동자를 응원하고, 혐오 표현을 추방하자'는 구호를 앞세워 차별과 혐오 표현으로 고통 받는 감정노동자들의 실상을 알리면서 시민의식 개선을 독려하기 위해서다.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고객센터 상담원을 비롯해 모든 감정노동자들은 마땅히 존중 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800만 감정노동자들의 고충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며, 롯데홈쇼핑은 감정노동자들에 대한 인식 개선 노력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