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 윤석헌 "퇴직자, 금융사 로비창구 안되게 내부통제 강화"
[2020국감] 윤석헌 "퇴직자, 금융사 로비창구 안되게 내부통제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선방안 살피는 중···곧 정리 후 보고하겠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3일 금융당국 퇴직자들이 금융사에 재취업한 뒤 로비창구가 되지 않도록 내부통제 강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대상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금융당국 출신 인사들이 재취업한 뒤 금감원으로부터 제재 받는 일을 막아주는 로비 창구가 되고 있다"는 윤두현 국민의 힘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윤 의원은 "KDI 보고서를 보면 금융당국의 인사를 금감원 제재 회피 목적으로 금융회사가 모셔간다는 지적이 많다"면서 "이 같은 일이 계속되면 조직에 대한 불신이 쌓이고, 조직 존폐마저도 논란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관련 사안에 각별히 신경쓰고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윤 원장은 "금감원도 나름대로 개선방안을 살피고 있다"며 "밖에서 '로비창구' 관련한 얘기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어, 조직의 신뢰성과 평판을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조적으로 정년이 지나면 퇴직하게 되니까 퇴직자에게 금감원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는 없는 문제"라며 "내부 통제를 더욱 강화하고, 곧 정리가 되면 보고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