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 돌파
SKT,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콘텐츠 기반 대중 소통 채널로 변신
누적 시청 횟수 약 8억3200만회···젊은 층 구독 多
SKT 모델이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 돌파를 홍보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SKT 모델이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 돌파를 홍보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SKT)은 자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국내 대기업 중 최초로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SKT는 지난 2011년 공식 채널을 개설한지 10년만에 100만 구독자를 달성했다. 특히, 최근 2년간의 성장세가 눈부시다. 2018년 12월 말 24만명이었던 구독자 수 규모가 2년도 채 지나지 않아 약 4배 급성장했다.

SKT는 이 같은 빠른 성장세의 배경으로 △전문 유튜버와의 협업 △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 △채용 등 고객 관심 정보 △사회적 가치 창출 디지털 캠페인 등이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를 TV CF 영상 등을 저장하는 아카이브(archive)로 활용하던 것을 넘어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자체 제작 콘텐츠를 통해 대중과 적극 소통하겠다는 전략이 통했다.

SKT는 지난해부터 고객과의 소통에 유튜브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유튜브 세대를 겨냥해 다양한 전문 분야의 유튜버와 협업하고 사내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선발 및 육성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사회적 가치 창출, 채용 정보 등 고객 관심이 높은 주제에 대해 그들의 눈높이에 맞춰 제작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SKT는 이번 구독자 100만 돌파를 맞아 지금까지의 운영 결과를 점검하고 향후 운영 방향과 비전을 수립하기 위해 9월 18일부터 21일까지 유튜브를 시청하는 20~50대 전국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시행했다.

조사 결과, 기업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는 주된 이유는 정보 획득이며, 시청자들은 기업 콘텐츠를 통해 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진다고 응답했다.

또한 많은 응답자들은 기업 유튜브 콘텐츠에 전문 유튜버가 등장해 상품과 서비스를 소개해주는 콘텐츠에 높은 호감을 보였다.

SKT는 지난해 4월부터 'feat.크리에이터'라는 코너를 개설해 '공돌이 용달', ‘디지털 문화 심리학자 이승윤 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 및 인기 유튜버와 협업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예를 들어, 과학 유튜버 '공돌이 용달'과 함께 휴대폰 속 개인정보 삭제를 점검해보고 이승윤 교수와는 SKT의 빅데이터를 이용해 맛집을 소개하는 방식이다. 응답자들은 전문 유튜버가 등장하는 콘텐츠에 대해 소개해주는 내용이 전문성이 있어 신뢰할 수 있고, 쉽게 설명해주기 때문에 친근감이 들어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SKT 유튜브 채널의 누적 조회수는 약 8억3200만회로 전 국민이 16회씩 시청한 수준이다. 누적 시청 시간은 1136만 시간, 누적 좋아요 수는 178만 개에 이른다.

SKT 유튜브 채널에서 가장 많은 재생 횟수를 기록한 재생목록(동영상 꾸러미)은 '스마트폰 셀프 세팅 가이드'다. 스마트폰 유심(USIM) 삽입 방법, 사진·전화번호부·애플리케이션 백업 방법 등으로 구성된 동영상 꾸러미다. 고객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고객 눈높이에 맞춰 제공한 것이 큰 호응을 받았다.

송광현 SKT PR2실장은 "앞으로도 고객과 소통하기 위해 고객 관점에서 기획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