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여·절세·투자수익까지···하나은행, '사전증여신탁' 출시
증여·절세·투자수익까지···하나은행, '사전증여신탁'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 사옥 전경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 사옥 전경 (사진=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하나은행은 손·자녀에 대한 합법적인 증여를 지원하는 동시에 절세와 투자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사전증여신탁'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전증여신탁은 증여 공제 한도를 최대한 활용해 금전을 증여하고, 신탁 가입 후 장기 투자로 발생한 투자 수익에 대한 절세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 상품 가입 시 증여 관련 세무 상담도 제공한다.

운용 상품은 상장지수펀드(ETF)를 활용해 지수, 채권, 금을 포함한 대체자산 등에 분산 투자하는 자산배분형으로, '콴텍'의 위험관리 기술력을 탑재해 타 자산배분형 상품 대비 안정성에 중점을 뒀다.

콴텍은 금융위원회가 주관하는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에서 역대 최다 알고리즘을 보유한 업체다. 앞으로 고객이 직접 금 현물, ETF 등을 직접 운용 지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증여 후의 투자'가 '투자 후의 증여'보다 증여세 면에서 절대적으로 유리하다"며 "10년 주기마다 증여 공제가 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미리미리 증여해 공제 횟수를 늘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