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패권·세력확장 추구 안해···문명간 충돌 피해야"
시진핑 "패권·세력확장 추구 안해···문명간 충돌 피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미·중 갈등을 대화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2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의 화상 연설을 통해 "국가 간에 차이점이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시 주석은 "중국은 세계 최대의 개발도상국으로서 평화적이고 개방적"이라고 주장한 뒤 "패권이나 세력확장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다른 나라와 냉전이나 전면전을 벌일 생각이 없다"며 세계가 문명간의 충돌에 빠지는 상황을 피해야 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한편 장쥔(張軍)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시 주석의 화상 연설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정치 바이러스'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장 대사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 앞서 방영된 화상 연설에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로 규정하면서 중국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한 반박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