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개발원,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 개발 착수
보험개발원,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 개발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보험개발원)
(사진=보험개발원)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보험개발원은 이번 달부터 대재해모델의 일종인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 개발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보험개발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신종 전염병이 빈발하고 있으나, 보험보장의 사각지대가 일부 존재한다고 진단했다.

생명·실손 보험은 보험으로 보상되지만, 영업 중단과 여행 취소·중단, 행사 취소 등에서는 보장 공백이 발생한다. 전염병에 의한 손해는 원칙적으로 보상하지 않으나, 맞춤형 상품에서는 보상이 가능하다.

보험회사가 전염병 보장 상품을 개발하기 어려운 원인 중 하나는 경험치 부족으로 요율산정에 애로가 있어서다.

전염병 모델은 과거 발병한 전염병의 특성 뿐만 아니라 인구밀도, 인구이동, 방역수준 등과 같은 변수들을 반영해 향후 발병 가능성과 영향도를 평가하는 위험평가 툴이다. 이를 통해 보험료 산정과 리스크 관리가 가능하다.

외국에서는 전염병 모델을 보험상품으로 개발해 보험회사 리스크관리, 팬더믹 채권 발행 등에 활용 중이다.

2018년 뮌헨리(재보험사), 마쉬(중개사), 메타비오타(모델개발사)가 협력해 전염병으로 인한 기업휴지 손실을 보상하는 상품(PathodgenRX)을 개발했다. 글로벌 재보험사 스위스리는 생명·건강보험 포트폴리오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위해 팬더믹 모델을 2006년 자체 개발했다.

보험개발원은 2015년부터 경험통계가 부족한 자연재해에 대한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태풍·홍수·호우로 인한 농작물 피해와 재물 피해 평가모델을 구축한 상태다.

이같은 경험을 활용해 감염병 위험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시장의 보장수요에 부합하는 보험상품을 설계하기 위해 보험업계 및 감독당국과 협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