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민간 '그린리모델링 총괄기획가' 17명 선정 위촉
국토부, 민간 '그린리모델링 총괄기획가' 17명 선정 위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DB)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7일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민간전문가 그룹인 '그린리모델링 총괄기획가'를 선정하고 위촉 행사를 가졌다고 9일 밝혔다.

각 시·도의 추천을 통해 총 17인으로 구성된 총괄기획가는 해당 지자체에서 추진되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들을 총괄·관리하게 된다. 사업은 15년 이상 지난 노후 국공립 어린이집, 보건소 및 의료시설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기후변화 대응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핵심사업이다. 내년까지 연간 약 34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다.

김현미 장관은 오래된 공공건축물이 그린리모델링을 통해 에너지 성능 개선(30% 이상)과 미세먼지 저감(75% 이상) 및 품격 있는 지역의 랜드마크로 탈바꿈되기 위해서는 민간전문가인 총괄기획가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정부의 지속적인 협업과 지원을 약속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지자체, 공공기관 공모를 통해 총 718건의 공공건축물을 그린리모델링 사업대상지로 우선 선정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97건 △경기 94건 △강원 81건 △경북 81건 △충남 75건 등에서 사업대상 전체 60% 물량을 차지했다. 용도별로는 △어린이집 348건 △보건소336건 △의료시설 34건 등이 선정됐다.

선정된 사업대상지는 이달 중 설계용역 착수 등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되고, 추가수요 등을 감안해 월말까지 사업대상을 지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총괄기획가의 지도·자문으로 설계부터 시공까지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각 지역의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성공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면서 "지자체 등 공공기관의 높은 관심 등을 고려해 사업대상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므로 각 기관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