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수해 피해 돕기 성금 10억원 기탁
현대중공업그룹, 수해 피해 돕기 성금 10억원 기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원을 기탁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원을 기탁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 돕기에 나섰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원을 기탁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또한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굴삭기 등 구호장비와 인력 지원도 약속했다.

현대중공업그룹 1%나눔재단은 그룹사 임직원들의 급여 1%나눔으로 만들어진 재단으로, 올해 초 출범했다.

최근 중부 지역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계속되며 침수와 산사태가 이어졌고, 이로 인해 10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이사장은 "임직원들의 급여나눔으로 이뤄진 성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며 "피해를 입으신 많은 분들이 다시 안정적인 삶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농어촌살리기 캠페인을 진행하거나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와 세월호 피해자 구난활동을 비롯해 일본 대지진, 브라질 홍수 등 국내외 재난지역에 성금 및 장비를 지원키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