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9억원 이상 부동산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홍남기 "9억원 이상 부동산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이견 아닌 추가 의견 제시한 것"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획재정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억원 이상 고가주택 매매 자금출처 의심거래를 상시 조사하고 그 결과를 주기적으로 공표할 예정"이라고 5일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회의'에서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는 원칙 아래 대응 강화를 위한 방안을 중점 논의하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급대책 주요 개발 예정지 등은 상시모니터링 후 과열 우려 시 즉시 기획조사에 착수할 것"이라면서 "또한, 관계기관과 공조를 통해 집값 담합, 부정청약, 탈루 등 조사·수사·단속을 강화해 변칙 불법거래 의심 사례는 예외없이 전주조사해 끝까지 추적하고 엄중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을 두고 서울시와 이견이 빚어진 데 대해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서울시 간에 많은 논의를 거쳐 마련된 방안"이라면서 "서울시와 실무적으로 다른 의견이 있었던 것처럼 비춰졌지만, 이는 이견이나 혼선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 추가 보도자료 내용과 같이 사업 자체를 반대한다기보다는 민간 재건축 부문도 보완이 필요하다는 추가적인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며 "앞으로 서울시·재건축 조합과의 소통 등을 통해 공공 고밀재건축 사업을 계획대로 차질없이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회의는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신설한 장관급 부동산 시장 점검 회의로, 매주 시장에 대해 논의하고 정책의사결정을 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