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공급대책] 공급량 늘자 예민해진 與 일부 의원들···서울시도 엇박자
[8.4공급대책] 공급량 늘자 예민해진 與 일부 의원들···서울시도 엇박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원·마포·과천 등 지역구 의원 반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마른 수건 짜듯이 공급량을 늘리겠다는 취지의 부동산 대책이 발표되자 해당 지역의 여권 인사들이 반발하고 있다. 집값 등 지역구를 의식하는 모양새다.

4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서울 노원을이 지역구인 우원식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태릉골프장 택지 개발로 가닥 지어진 데 대해 유감"이라며 "1만세대 고밀도 개발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서울 마포을이 지역구인 정청래 의원도 "임대비율 47%인 상암동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하나"라며 "사전협의 없는 일방적 발표"라고 반발했다.

원내부대표이기도 한 경기 과천·의왕의 이소영 의원은 "과천의 숨통인 청사 일대 공간을 주택공급으로 활용하는 것은 합당치 않다"고 했다. 김종천 과천시장도 "공급 계획에서 정부과천청사와 청사 유휴부지 제외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지도부 측은 "정책에 대한 태도에 일관성이 있어야 하는데, 자기 지역에 들어온다고 반대하나"라고 일축했다.

서울시도 이날 브리핑을 열어 정부가 발표한 주택공급 확대 방안의 핵심인 공공재건축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밝혀 엇박자를 내고 있다. 이에 불구 도시정비법을 손보겠다는 게 여당 입장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