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사, ‘노조 대표성’ 놓고 여전히 이견
삼성 노사, ‘노조 대표성’ 놓고 여전히 이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삼성 7개 계열사 인사팀장 국회 찾아
(사진=연합뉴스)
국회 환노위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노총 삼성그룹 노동조합 연대와 안호영 의원실 주최로 열린 '삼성노동자 현장 사례발표' 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삼성 노사가 노조 대표성 등을 놓고 합의점을 찾는 데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삼성의 7개 계열사 인사팀장(부사장·전무급)이 국회를 찾아 노조 활동을 보장한다는 취지로 대관 활동에 나섰다.

1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외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화재 등 인사팀장이 국회를 찾은 것은 지난 8일 한국노총 삼성그룹노조연대가 "이재용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폐기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한 해명 차원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교섭은 삼성 계열사 가운데 처음으로 노사 양측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을 진행해 왔으나 일시 중단됐다.

삼성 인사팀장들은 이날 "노조 전임자 인정, 사무실 제공 등의 문제는 현재 단체협상 논의 사항으로 적극 수용할 의사가 있다"면서도 "1980년대부터 대의기구로 활동해온 협의회를 부정적으로 매도한 점은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 소속 노조는 "회사가 여전히 노사협의회를 앞세워 노조를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에 근로조건 합의에 관한 조정 신청을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목홍균 2020-07-12 20:13:43
삼성화재는 경미한 접촉(U-tube : "삼성화재의 안일한 대응" 참조)에...보험가입자에게 알리지도 않고 통보도 없이... 현금 120만원(추후 지급내역서 상..110만원)... 멀쩡한 범퍼 수리비 85만원(지급내역서 상..629,740원) 펑펑 지불하고 가입자에겐 알리지도... 통보도 안해준... 보험사 입니다...이땅에서 사라져야 할 보험사 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