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구독형 '포토북' 서비스 출시
KT, 구독형 '포토북' 서비스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멥버십 앱서 손쉽게 주문, 고화질 사진앨범·올레tv 공유 서비스 제공
KT 모델들이 가족, 연인, 반려동물 등 스마트폰에 간직해 놓은 소중한 추억을 사진앨범과 올레tv 디지털 포토북으로 감상할 수 있는 '포토북'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KT 모델들이 가족, 연인, 반려동물 등 스마트폰에 간직해 놓은 소중한 추억을 사진앨범과 올레tv 디지털 포토북으로 감상할 수 있는 '포토북'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가 지난달부터 진행 중인 '홈코노미' 캠페인의 일환으로 구독형 '포토북'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가족통신비 한눈에 보기', '가족폰 이어쓰기'에 이은 세 번째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선보인 포토북 서비스는 월정액 요금을 내고 이용하는 정기 구독형 서비스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 이어짐에 따라 자주 만날 수 없는 가족들의 마음을 담아 가족들의 모습을 손쉽게 볼 수 있도록 포토북 서비스를 출시했다. 

포토북은 아이가 성장하는 과정뿐 아니라 친구·연인과 함께 했던 여행의 추억, 잊지못할 반려동물의 모습 등을 남기고 싶어하는 고객의 마음을 담은 서비스다. 배송료 포함 월 5000원(부가세 포함)의 이용료만 내면 매달 포토앨범 한 권(소프트커버, 6X6인치, 26P, 사진 22장)과 함께 내가 제작한 앨범을 올레tv로 감상할 수 있다.

KT 포토북 서비스는 국내 포토북 업계 1위 스냅스와 제휴해 제공한다. 사진 표현에 최적화된 6색 색상 조합을 적용해 인쇄 품질이 뛰어나며, 인공지능(AI) 편집 기능을 제공해 누구나 쉽게 제작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 있는 사진을 AI 사진 편집앱이 분석해 22장의 사진을 자동 추천해주는 방식이다. 추가로 자신이 원하는 사진을 직접 선택하거나 텍스트 입력을 통해 사진에 대한 설명을 자유롭게 남길 수 있다.

또한 올레tv로 디지털 포토북을 감상하고, 4대까지 공유할 수 있어 가족, 지인들과 함께 이용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며, 이용도 간편하다. 스마트폰과 올레tv를 연동한 후 리모콘에서 '#4747+확인'을 누르거나 음성인식으로 '포토북'을 발화하면 저장된 사진을 바로 볼 수 있다.

포토북은 멤버십 혜택 적용 및 간편한 이용을 위해 멤버십 앱(아이폰 단말은 15일부터 이용 가능)을 통해 제공한다. 멤버십 앱에서 포토북 가입 후 사진 편집기만 설치하면 된다.

KT는 포토북 출시를 기념해 첫 달 이용료는 무료로 제공(포인트 1000점 차감)하며, 두 번째 달부터는 월 10% 할인 가격인 4500원에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매월 제작이 어려운 경우 4개월간 제작횟수를 모아서 프리미엄 포토북 한 권(하드카피, 8X8인치, 26P, 사진 22장)을 제작할 수도 있다.

한편, KT는 지난달 12일 가족 단위의 차별화된 통신 서비스 이용 경험과 혜택을 제공하는 홈코노미 캠페인을 선보였다. 홈코노미 캠페인 첫 프로그램 '가족통신비 한눈에 보기'는 일 평균 1만명 이상의 고객들이 가입하며 20일만에 누적 이용자가 20만명을 넘어섰다. 가족 쿠폰 현황 및 통신비 조회 이용이 가장 많았으며, 가계 통신비를 직접 납부하는 35~44세 고객들이 전체 이용 고객의 30% 이상을 차지했다.

가족폰 이어쓰기는 10대 이하 고객과 50대 이상 고객이 전체 이어쓰기 고객의 약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기획 당시 빅데이터 분석 결과대로 부모나 자녀로부터 폰을 이어쓰는 10대 이하 고객과 50대 이상 고객이 대부분이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성환 KT 5G·기가사업본부장 상무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고객들의 비대면 소비에 도움이 되는 포토북 서비스를 멤버십 혜택으로 마련했다"며 "KT의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홈코노미 캠페인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