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 우려 vs 기술주 강세 '혼조'···나스닥 '또 최고치'
뉴욕증시, 코로나 우려 vs 기술주 강세 '혼조'···나스닥 '또 최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기술주 강세가 유지되면서 혼조 마감했다.  

9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61.19p(1.39%) 하락한 2만5706.0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전장보다 17.89p(0.56%) 내린 3152.05에 장을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55.25p(0.53%) 상승한 1만547.75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에 이은 장중 및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주요 경제 지표, 핵심 기술주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총 확진자가 30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신규 환자도 하루 6만 명 내외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집중 발생 지역 중 한 곳인 플로리다 주는 전일 하루 동안 신규 사망자와 입원 환자가 사상 최고치로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확진자 증가 이후 시차를 두고 사망자도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한층 더 커졌다.

그동안은 확진 증가에도 사망 등 치명적 환자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던 점이 시장에 안도감을 제공했다.

주요 주가지수도 플로리다의 사망 및 입원 수치 발표 이후 장중 저점으로 급락하는 흐름을 나타냈다고 CNBC가 설명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현재 코로나19 발생이 극심한 주들은 재봉쇄를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조언을 내놓기도 했다.

코로나19로 타격 받은 기업들의 감원 소식이 잇따르는 점도 부담이다. 약국 체인 월그린부츠얼라이언스는 이날 부진한 분기 실적을 공개하면서 영국에서 4000명 감원 계획을 밝혔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전일 최대 3만6000명의 감원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미국 대형은행 웰스파고가 연말부터 대규모 감원을 단행할 수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다만 최근 발표되는 경제 지표가 양호한 점은 지지력을 제공하는 요인이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도 시장 예상보다 양호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주보다 9만9000명 줄어든 131만4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138만8000명보다 소폭 적었다.

지난달 27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실업보험을 청구한 숫자도 69만8000명감소한 1806만2000명을 기록했다. 하지만 주간 100만 명 이상 실업자가 나오는 상황을 긍정적으로 볼 수 없다는 지적도 여전하다.

코로나19 우려에도 주요 기술 기업 주가는 강세를 유지했다. 아마존은 이날도 3.3%가량 오르며 신고점 행진을 이어갔다. 애플과 넷플릭스 등도 소폭 올랐다.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상황도 온라인 기반인 기술 기업에 나쁘지 않은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힘입어 나스닥은 사상 최고치 행진을 지속했다. 다만 장중 한때 하락 반전하는 등 큰 변동성을 보였다.

모더나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3차 임상 시험이 이달 말 시작될 가능성이 크다고 파우치가 재차 확인한 점도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한 요인으로 꼽힌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국민들에 현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종목별로는 부진한 실적을 내놓은 월그린부츠얼라이언스 주가가 7.8% 급락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4.85% 급락했고, 산업주도 2.14% 내렸다. 기술주는 0.38% 올랐다.

이날 다른 경제지표는 다소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5월 도매재고가 전달과 비교해 1.2%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에는 부합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통제가 점점 더 어려워지면서 시장의 낙관론도 다소 위축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2% 상승한 29.26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