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그룹 창립 50주년, 건설·투자운용 양축으로 조직개편
반도그룹 창립 50주년, 건설·투자운용 양축으로 조직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그룹 핵심 부문 조직도. (자료=반도건설)
반도그룹 핵심 부문 조직도. (자료=반도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는 반도건설이 조직개편과 사업 다각화를 추진한다. 건설부문과 투자운용부문으로 조직을 나눠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반도건설은 30일 건설부문과 투자운용부문 양축으로 그룹을 개편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건설부문은 박현일 대표와 김용철 대표가 맡는다. 투자운용부문은 최근 영입한 김호균 대표가 총괄한다.

박현일 대표는 초고층 건축·설계 계획분야 박사로 건설경영 전문가로 불린다. 삼성물산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으로 목동 '트라팰리스', 반포동 '래미안 퍼스티지’, 이촌동 '래미안 첼리투스'등의 사업을 총괄했다. 2015년 반도건설에 입사해 현재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김용철 대표는 삼환기업을 거쳐 1999년 반도건설에 입사했다. 부산 온천동 초고층아파트 '반도보라스카이뷰'와 세종시 보듬4로 9 일대에 분양한 '세종 반도유보라', 해외 주택사업 '두바이 유보라 타워' 등 사업을 맡이 진행한 바 있다.

김호균 투자운용부문 대표는 영국 웨일즈대 법학석사와 버밍엄대 경영학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하나은행을 거쳐 금호그룹 전략경영본부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냈고, 재무·법률 전문가로 기업 리스크 관리와 투자운영 등에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

반도그룹은 기존 주택사업 외 민간택지개발, 도시정비, 해외개발사업, 임대주택사업, 레저사업, 신사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강점인 건설부문에서 영역을 확장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투자운용부문을 통해 신사업에 도전한다.

권홍사 회장은 "조직개편과 사업부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해야 한다"며 "전문경영인에게 조직에 대한 책임과 권한을 부여해 독립적으로 전문성을 살릴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