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경상수지 31.2억 달러 적자···9년3개월來 최대 (1보)
4월 경상수지 31.2억 달러 적자···9년3개월來 최대 (1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4월 경상수지 흑자 행진이 1년 만에 멈췄다. 적자폭은 9년 3개월 만에 최대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출에서 수입을 뺀 상품수지가 9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꼬꾸라지면서 해외투자자 배당금 지급분을 상쇄하지 못한 탓이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31억2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3억9000만달러) 이후 12개월 만에 적자 전환이다. 적자폭은 2011년 1월 이후 9년 3개월 만에 가장 컸다. 전년 동월 대비로 보면 적자폭이 27만3000만달러 확대됐다. 지난해 12월부터 전년 대비 두달째 감소세를 지속하던 경상수지는 지난 2월 반등, 두달 연속 확대됐으나 이달 다시 적자로 돌아섰다. 

4월 무역수지가 99개월 만에 적자를 나타낸 가운데 통상 4월에 외국인 투자자의 배당금 지급이 집중되기 때문에 경상수지 적자는 이미 예견한 일이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임금·배당·이자 흐름과 관계있는 배당소득지급은 전년 동월 대비 축소됐고, 상품 수지 흑자 규모가 생각보다 더 크게 감소하면서 경상수지를 적자로 이끌었다. 

우선 상품수지 흑자는 8억2000만달러로 전년 동월(56억1000만달러)보다 47억9000만달러 감소했다. 2012년 4월 이후 8년 만에 최소 수준이다. 수출이 전년동월(484억2000만달러) 대비 24.8% 급감한 363억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2010년 2월 이후 최소 수준이다. 수입은 전년동월(428억1000만달러) 대비 16.9% 빠진 355억7000만달러였다. 수출 수입 모두 전년동월 대비 2개월 연속 감소했다. 

코로나19가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진 영향에 대(對)미국, 유럽연합(EU) 수출이 감소한 것이 전체 수출 급감에 주된 요인으로 꼽혔다. 반도체·석유제품 등 주요 수출품목의 수출단가 하락도 영향을 미쳤다. 4월 수출물가지수(전년 동월 대비)를 보면 반도체(-6.5%)와 화공품(-15.9%)의 하락폭이 컸다.

수입의 경우 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원유를 중심으로 한 원자재 수입감소가 두드러진 가운데, 자본재와 소비재 수입도 감소한 데 기인했다. 4월 수입물가지수(전년 동월 대비)에 따르면 철강(-10.9%), 화공품(-7.5%)의 낙폭이 가팔랐다. 

여기에 3월 결산법인들의 배당금 지급이 4월 중 이뤄지면서 본원소득수지가 22억900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다만 작년 4월(-41억8000만달러)보다는 적자폭이 19억달러 정도 줄었다. 서비스수지는 14억2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작년 4월(-12억7000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축소됐다. 여행수지 적자폭이 3억4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1억달러 줄어든 영향이 컸다.

보통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상품수지에서 낸 흑자를 서비스수지, 배당소득지급이 속한 본원소득수지 등이 깎아내리는 구조인데, 이번엔 상품수지 흑자가 너무 크게 줄어 서비스수지 적자와 본원소득수지 적자를 상쇄하기에 역부족이었던 것이다. 상품수지 흑자 폭이 감소한 게 경상수지 악화로 연결됐다는 의미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4월 중 63억2000만달러 줄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6억6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5억5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코로나19 사태가 다소 진정돼 투자 심리가 개선되면서 내국인 해외투자가 71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30억7000만달러 불었다.

한편 지난달 경제전망에서 한은은 올해 경상수지 흑자 전망치를 570억달러로 예상했다. 올해 경제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마이너스(-)까지 끌어내리면서도 경상수지 흑자 전망은 유지했다. 1~4월 누적 경상수지가 102억달러를 기록한 가운데, 상반기에는 170억원에 달할 것으로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