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7개 비서관 교체···"국정 후반기 소통 강화"
靑 7개 비서관 교체···"국정 후반기 소통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미, 의원 임기 직후 입성···"교육 정책 뒷받침"
탁현민, 16개월 만에 승진 복귀··두터운 신임 확인
홍보기획 한정우·춘추관장 김재준·해외언론 이지수
(사진 윗줄 왼쪽부터) 박경미, 탁현민, 한정우, 이지수 비서관, (아랫줄 왼쪽부터)김재준 춘추관장, 이기헌, 조경호 비서관.
(사진 윗줄 왼쪽부터) 박경미, 탁현민, 한정우, 이지수 비서관, (아랫줄 왼쪽부터)김재준 춘추관장, 이기헌, 조경호 비서관.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청와대 교육비서관에 박경미(55)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발탁하는 등 7개 비서관직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의전비서관에는 탁현민(47)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내정됐다.

홍보기획비서관에는 한정우(49) 춘추관장, 해외언론비서관에는 이지수(54) 한국표준협회 산업표준원장, 춘추관장에는 김재준(49) 대통령 제1부속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내정되는 등 소통수석실 산하 6명의 비서관급 참모 중 3명이 교체됐다.

시민사회수석실에는 3명의 비서관 중 2명이 교체됐다. 시민참여비서관에는 이기헌(52)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사회통합비서관에는 조경호(54) 대통령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이 각각 승진해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명의 비서관을 내정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중폭 규모의 비서관급 인사를 단행한 것은 지난 1월9일 이뤄진 청와대 직제 개편 이후 4개월 여만이다. 21대 국회 개원 상황에 맞춰 본격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내부 진용을 갖추기 위한 인사로 해석된다.

특히 7명의 인사 가운데 춘추관장·홍보기획·해외언론 비서관 등 3명의 홍보라인 인사를 교체한 것은 임기 후반 국정 운영의 효과적인 홍보(소통)에 주력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4개 비서관 자리는 청와대 내부 인사가 승진했는데, 정권 후반기 대통령을 오래 보좌한 인사들을 통해 국정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박경미 신임 비서관은 코로나19 이후 교육정책 수립 및 실행을 담당하게 됐다. 박 비서관은 서울대 수학교육과를 나와 미국 일리노이대 수학교육학 박사를 받았다. 한국교육개발원 책임연구원,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 재직했고, 더불어민주당이 20대 총선 당시 비례대표 후보로 영입했다. 당초 지난 29일로 예상됐던 인사가 이날로 연기된 것은 박경미 비서관의 국회의원 임기가 종료된 이후에 인사를 단행하기 위한 배경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