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수소 충전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첫선
GS칼텍스, 수소 충전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첫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동구 소재 GS칼텍스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사진=GS칼텍스)
서울 강동구 소재 GS칼텍스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 (사진=GS칼텍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GS칼텍스가 현대자동차와 공동으로 구축한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을 개소한다. 

GS칼텍스는 28일 서울 강동구 소재의 주유소·LPG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소를 준공하고 영업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 설치에 이어 수소충전소를 오픈함으로써 휘발유·경유·LPG·전기뿐만 아니라 수소까지 공급 가능한 약 1000평 규모의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이 완성됐다.

서울 시내 민간부지에 처음 설치되는 이번 수소충전소는 정부의 수소 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고자 GS칼텍스가 직접 운영한다. 수소를 외부로부터 공급받는 방식으로 충전소에서 수소를 직접 생산하는 설비보다 안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하며, 하루 약 70대의 수소전기차 완충이 가능하다. 세차기 2대와 차량 내부 청소를 위한 셀프서비스 코너도 다수 설비돼 친환경차 고객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한 달 동안 충전소를 이용하는 소비자에게는 무료 세차 서비스와 생수가 제공된다. 향후 친환경차 이용자에 특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GS칼텍스는 전기차 충전시설도 확대하고 있다. 현재 전국 37개 주유소와 LPG충전소에 41기의 100kw 급속충전기를 설치·운영 중이다. GS칼텍스는 올해 말까지 전국에 40기의 급속충전기를 추가 설치하고 향후 전기차 보급속도에 맞춰 지속적으로 확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모빌리티와 고객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춰 친환경 에너지와 전기차 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미래 환경변화에 선제 대응해 에너지 서비스 확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