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친환경 복합수지 생산량 10% 넘어
GS칼텍스, 친환경 복합수지 생산량 10%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 순환 비율 높이는 업사이클링 방식 필수
친환경 복합수지 인포그래픽 (사진=GS칼텍스)
친환경 복합수지 인포그래픽 (사진=GS칼텍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GS칼텍스가 친환경 복합수지 생산량이 전체 복합수지 생산량의 10%를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연간 30만톤의 복합수지 생산능력을 갖춘 GS칼텍스는 지난 2010년부터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친환경 복합수지 사업을 시작했으며, 현재 친환경 복합수지 연간 생산량이 2만5000톤에 이른다. 초기 생산량에 비해 2.5배 이상 늘었다.

GS칼텍스는 폐플라스틱을 소각하지 않고 친환경 복합수지로 재활용함에 따라 이산화탄소를 연간 6만1000톤 감축해 온실가스 배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소나무 930만그루를 심은 효과와 동일한 수준으로, 자동차 연간 배출가스로 환산하면 승용차 3만대가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감축한 것이다.

GS칼텍스는 폐플라스틱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다양한 재료를 혼합해 성능·품질에 대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업사이클링 방식'에 주목하고 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기존의 채굴, 사용, 폐기에 의존하는 자원 소모적 방식은 한계에 직면했다"며 "폐기물 최소화에 따른 효율적 사용으로 자원 순환 비율을 높이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업사이클링 방식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