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월 전국 업무용 부동산 거래 508건···전년比 14.6%↓
3~4월 전국 업무용 부동산 거래 508건···전년比 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례중앙광장 내 위치한 상가. 1층임에도 공실이 가득하다. (사진=이진희 기자)
위례중앙광장 내 위치한 상가.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 3~4월 전국의 업무용 부동산 거래가 작년보다 14.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올해 3~4월 전국 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508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595건보다 87건(14.6%) 감소했다. 

서울의 경우 올해 188건으로 지난해 264건보다 28.8% 감소했으며 경기도는 158건으로 지난해(179건)보다 11.7% 줄었다. 수도권에서는 인천광역시만 업무용 부동산 거래가 지난해 35건에서 44건으로 25.7% 늘었다.

기타 지방 광역시의 오피스 거래량도 줄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세가 컸던 대구광역시가 지난해 10건에서 올해 2건으로 80%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광주광역시는 10건에서 6건으로 40%, 대전광역시는 27건에서 17건으로 37% 떨어졌다.

지방에서는 부산광역시와 울산광역시에서 업무용 부동산 거래가 소폭 늘었다. 부산광역시는 지난해 16건에서 올해 20건으로 4건 늘었으며 울산광역시는 지난해 3건에서 올해 4건으로 1건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과 내수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면서 업무용 부동산을 비롯한 수익형 부동산 시장의 거래량이 줄었다"며 "다만 상대적으로 면적이 작은 업무용 부동산의 임대 수요는 꾸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