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코로나19 전과 후' 발간···계열사 대표·기획 임원에 배포
롯데그룹, '코로나19 전과 후' 발간···계열사 대표·기획 임원에 배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경제적 파급력 정리한 책···선제적 대응 차원
롯데그룹이 펴낸 '코로나19 전과 후(BC and AC)' 표지. (사진=롯데지주) 
롯데그룹이 펴낸 '코로나19 전과 후(BC and AC)' 표지. (사진=롯데지주)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롯데그룹이 코로나19 이후 사회·경제적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책 마련에 나섰다. 10일 롯데지주는 '코로나19 전과 후(BC and AC)'란 이름으로 사내용 책을 만들어 전 계열사 대표이사와 기획 담당 임원들한테 배포했다고 밝혔다. 

롯데지주에 따르면, '코로나19 전과 후' 발행·배포 이유는 '포스트(애프터) 코로나' 시대에 대한 임직원들의 인식과 이해를 높이는 게 필요하다는 판단했기 때문이다. 롯데인재개발원과 롯데지주는 지난 3월부터 준비한 결과를 책으로 펴냈다. 정책·사회·경영·사회심리학 전문가 상대 심층 인터뷰와 국내외 논문 등을 분석한 내용을 임직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한 것이다. 롯데인재개발원은 '코로나19 전과 후'의 내용을 토대로 전 임직원 대상 영상 교육 자료도 만들어 배포할 계획이다.  

전영민 롯데인재개발원 원장은 "인터뷰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조언은 이번 사태를 두려워하지만 말고 대한민국의 정치·경제·문화 구조 자체를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기회로 보라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전 원장은 "이번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간다면 오히려 우리가 진정한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구조적 변화를 이루고, 기업들도 새로운 성장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동빈 롯데 회장은 지난 3월 소집한 비상경영회의에서 애프터 코로나 시대에 대한 대비를 주문한 바 있다. 당시 신 회장은 "지금도 위기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가 더 중요하다"고 짚었다. 특히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위기 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우리의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