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드론 기반 신재생설비 점검이력 관리시스템 개발 착수
남동발전, 드론 기반 신재생설비 점검이력 관리시스템 개발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말 풍력 및 태양광 발전설비 도입 예정
한국남동발전 본사 전경.(사진=남동발전)
한국남동발전 본사 전경.(사진=남동발전)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남동발전이 국내 발전사 최초로 드론을 활용한 '신재생설비 점검이력 관리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남동발전은 최근 경남 진주의 한국남동발전 인재기술개발원에서 4차산업 유망 중소기업인 포미트와 '드론 영상 입체 텍스처 기반의 신재생설비 점검이력 관리시스템'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내년 3월 개발 완료를 목표로 현장기술 연구개발 사업을 착수했다.

이번 사업은 인공지능(AI) 기반기술을 활용한 자율비행 드론으로 촬영한 사진과 영상 자료를 실제 설비를 가상화한 3D 모델에 일치시켜 설비상태를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하기 위해 진행됐다. 

개발한 기술은 신재생에너지 플랜트에 적용해 설비관리 효율증대와 비계획 정지로 인한 손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남동발전은 기대했다. 이르면 올해 말부터 남동발전 소유 풍력과 태양광 발전설비에 도입할 계획이다. 시범운영을 마친 뒤 전 사업소로 확대해 스마트 신재생설비 점검이력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고경호 한국남동발전 인재기술개발원장은 "한국남동발전은 신재생에너지 플랜트를 포함한 모든 사업에서 중소기업과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상생협력으로 4차 산업기술 국산화와 미래 신기술 확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