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서울 국공립병원에 음료 지원 
롯데칠성, 서울 국공립병원에 음료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롯데칠성음료가 서울의료원에 전달한 음료들. (사진=롯데칠성음료)
지난 7일 롯데칠성음료 직원들이 서울의료원에 음료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롯데칠성음료는 9일 환경재단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서울지역 국공립병원 4곳에 음료수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지난 7일 서울의료원, 국립중앙의료원, 서울대학교병원 등에 게토레이. 아이시스8.0, 칠성사이다를 총 2만개 전달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 이웃을 돕기 위해 음료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달 초에는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대구·경북 등을 돕기 위해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와 손잡고 대구 및 경북 소방본부에 게토레이 등 음료 2만여 개를 긴급 지원했다. 이외에도 전국 생산공장을 중심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난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 음료 지원 활동도 펼치고 있다. 이달 초 오포공장에서는 경기 광주시청을 통해 두유, 오렌지주스 등을 지원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