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얼굴인식결제 '페이스페이' 선봬
신한카드, 얼굴인식결제 '페이스페이'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얼굴인식 결제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는 얼굴인식결제인 '신한 Face Pay'(이하 페이스페이) 서비스를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상용화 한다고 9일 밝혔다.

페이스페이는 얼굴 등록이 가능한 은행에서 카드와 얼굴 정보를 1회 등록 후, 페이스페이 가맹점에서 얼굴 인식만으로 결제를 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얼굴의 특징점을 디지털 정보로 추출해 AI 알고리듬을 통해 본인을 확인하는 안면인식 기술이 활용됐다.
 
신한카드는 한양대학교 내 신한은행 한양대 지점과 한양여대 출장소에 신한 페이스페이 등록 인프라를 설치하고, 교내식당과 CU편의점 등 대학가를 중심으로 16곳에 결제시스템을 구축했다.

신한카드는 이미 작년 금융위주관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 행사에서 페이스페이를 선보인 후 8월부터 신한카드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운영을 시작했다. 또한 혁신기술 산업육성에 적극적인 한양대학교와 '미래결제기술사업협약'을 맺고 페이스페이 상용화를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신한카드는 앞으로 결제인프라 고도화 등 기술개선 작업과 동시에 신한페이스페이의 이용처를 늘려나가 얼굴인식 결제시장 선도 및 기술노하우를 축적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유통업체와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새로운 결제 환경 변화를 적극적으로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퍼스트 본부장은 "얼굴인식결제는 페이먼트 혁신의 종착지"라며 "신한 페이스페이는 얼굴이 지갑이 되는 결제 환경 변화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한카드는 페이스페이의 결제 편의성과 보안성을 강화하여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미래결제의 표준이 될 수 있도록 추진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