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위생용품 '방역 한류' 각광···'수출 방어' 선봉에 섰다
한국산 위생용품 '방역 한류' 각광···'수출 방어' 선봉에 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팬데믹' 속 손소독제 수출 12배↑···진단키트 '인기 폭발'
재택으로 생활 습관 변화·건강 관심↑···바이오헬스·화장품 '호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대유행)'으로 손소독제, 진단키트, 손세정제 등 한국산 위생용품 수출이 급증했다. 

또 재택근무가 늘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컴퓨터, 바이오·헬스, 화장품 등의 수출 호조세도 뚜렷하다. 이에따라 이들 품목의 선전이 코로나19에 따른 수출실적 악화를 방어하는데 일조하고 있다는 평가다. '방역 한류'에 의한 '수출 방어'인 셈이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에 따르면 3월 손소독제 수출액은 569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04.1%나 폭증했다. 지난해 손소독제 연간 수출액 678만달러의 83.9%에 달한다.

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 손소독제 수출 증가율은 1월 12.5%에서 2월 2천81.9%, 3월 604.1% 등 폭발적인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코로나 확산이 본격화한 2∼3월 두달새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2배나 늘어났다.

코로나19 등 진단키트 수출액은 4천865만달러로 지난해 3월보다 117.1% 늘었다. 지난해 진단키트 총수출액은 2억1천663만달러로 전년보다 45.0% 감소하며 반토막이 났다. 하지만, 올해 들어 1월 18.0%, 2월 50.7%, 3월 117.1% 등 매월 오름폭이 두배 이상 확대됐다.

제약업계에서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이 있따르고 있다.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는 관계사 솔젠트는 3만명 분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유럽에 수출했다. 또 바이오니아는 자체 개발한 진단키트를 루마니아 진단검사기업 '에스씨 프락시스 메디카 에스알엘'(SC PRAXIS MEDICA SRL)에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문의하거나 요청한 국가는 지난달 25일 현재 총 47개국에 달한다. 손소독제와 진단키트를 비롯해 코로나19 사태로 증가세가 가팔라진 품목으로는 가공식품, 세안용품, 손세정제 등이 있다. 손세정제 수출 증가율은 1월 10.2%에서 2월 104.7%, 3월 81.4%로 급등했다.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한 생활습관 변화로 수출이 늘어난 품목도 있다.

건강·자가면역 관련 수요가 늘면서 지난달 바이오·헬스 수출은 전년 같은 달보다 23.7% 증가했다. 기초화장품이나 세안용품의 판매 호조로 화장품 수출은 7대 신성장 품목 중 가장 큰 30.7%나 폭증했다.

또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재택근무와 실내생활이 확산함에 따라 컴퓨터와 무선통신기기의 수출 증가율은 각각 82.3%와 13.3%로 집계됐다.

이들 코로나 관련 용품의 수출이 '방역 한류' 바람을 타고 크게 늘면서 수출 실적의 악화를 막는데도 일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수출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급격히 위축될 것으로 우려됐으나 전년 동기 대비 0.2% 감소하는데 그쳤다. 말그대로 선방했다. 

반면, 1∼2월 수출이 폭증했던 마스크는 이달에는 해외로 나간 물량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마스크는 기타 방직용 제품과 함께 묶이기 때문에 별도 수출액이 집계되지는 않았다. 2월 26일 정부가 수출제한조치를 취하면서 수출이 사실상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정부와 업계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