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일선 영업점에 본부부서 인력 파견
우리은행, 일선 영업점에 본부부서 인력 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금융지원
한 고객이 은행 대출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한 고객이 은행 대출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선 영업점에 본부 부서 직원을 파견한다고 30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의 대출신청 증가로 어려움이 많은 54개 영업점에 우선 60여명의 본부부서 인력을 파견한다.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본부직원 위주로 각 영업점에 1~2명이 배치된다.

지난 25일 서울시는 중소 여행사, 영세학원, 골목식당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서울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신용대출 규모를 확대하고 우리은행 서울지역 영업점에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를 내달 초부터 운영한다. 우리은행은 이번 본부직원 파견으로 서울시 소상공인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대출신청 증가로 대출실행이 지연되고 있다"며 "소상공인이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감염시 위험이 큰 임산부 등에게 부여하는 공가 기간 연장과 개원·개학 연기에 따른 가족돌봄휴가를 장려하는 등 직원에 대한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