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전·월세대출' 1.1조→4.1조 확대···"6만여명 추가 수혜"
'청년 전·월세대출' 1.1조→4.1조 확대···"6만여명 추가 수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청년의 삶 개선방안'
서울의 한 대학가에 위치해 있는 원룸 건물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의 한 대학가에 위치해 있는 원룸 건물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만 34세 이하 청년들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청년 전·월세대출' 공급규모가 4조1000억원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약 6만여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걸로 기대된다.

26일 금융위원회는 이날 '청년의 삶 개선방안'에 이같은 내용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청년 전·월세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7000만원 이하 보증금, 월 50만원 이하 월세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이용자는 2년간 월세 대출을 받고 최대 8년까지 이자만 내다가 이후 원금과 이자를 함께 분할상환하면 된다.

지난해 5월 27일 금융위-주택금융공사-은행권의 협약을 통해  출시된 이후 올해 3월 20일까지 10개월간 2만5000명의 청년에게 총 1조2000억원이 공급됐다.

이용자들은 평균적으로 전세대출은 5009만원, 월세대출은 591만원(월 24만6000원)을 빌렸다. 금리는 시중 전세대출 평균금리 2.90%보다 0.33%p 저렴한 평균 2.57%였다.

전세는 월 10만원 내외, 월세는 월 1만원의 이자만 납부하는 수준의 주거비다.

이용자의 28.5%가 소득이 없는 학생과 취업준비생 등으로 금융권을 통해서는 대출 자체가 어려운 사람들이었다.

이번 '청년 전·월세대출' 공급 규모가 기존 1조1000억원에서 4조1000억원 규모로 확대됨에 따라 약 6만여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걸로 금융위는 기대했다.

최근 기준금리 인하 등 금리 하락세를 반영하면 기존 대출보다 더 낮은 금리로 상품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 2월부터 도입된 온라인을 통한 신청 방식을 확대해 청년의 접근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