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보유세 폭탄' 강남·마용성 아파트 시장 '술렁'
'코로나19·보유세 폭탄' 강남·마용성 아파트 시장 '술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세 턱밑까지 오른 공시가에 집주인들 매도 움직임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 대장주인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 대장주인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보유세 폭탄까지 떠안게 되자 서울 아파트 시장이 술렁거리는 모습이다.

2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지난 18일 공시가격을 발표한 후 부동산 중개업소에는 보유세 및 양도세 등에 대해 문의하는 사례가 많아졌다. 보유세에 대한 부담이 커진 2주택자 이상이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강남은 웬만한 전용 84㎡ 아파트 한 채만 있어도 보유세가 1000만원이 넘고, 강북도 인기 지역에서는 수백만원의 보유세를 내야 한다. 다주택자의 세 부담은 더 커서 강남권과 '마·용·성' 등지에 3주택을 보유한 경우 보유세가 최대 1억원에 육박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소득이 없는 은퇴자들이나 주택 투자에 '올인'한 직장인들 사이에는 소득으로 보유세 감당이 어렵다는 의미의 '보유세 푸어(Poor)'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아파트 공시가격이 30∼40%씩 급등한 강남권, 마묭성(마포·용산·성동구) 등에서 점차 매물이 늘어나고, 가격도 다소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이다.

서초구 A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코로나 악재로 집값 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보유세 폭탄까지 떨어지자 최근 매도 가능 금액, 양도세 등 상당히 구체적으로 물어오는 상담전화가 많아졌다"라며 "종합부동산세(종부세) 회피 매물이 5월 말까지, 양도세 중과 회피 매물이 6월 말까지 정리돼야 하니 아무래도 매물이 늘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유세 감당이 어려운 다주택자들은 매매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전세를 반전세로 돌려 월세로 보유세를 충당하겠다는 움직임도 있다"며 "일부의 경우 절세를 위해 자녀에게 증여하거나 부부 공동명의로 돌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대출 규제를 강화한 12.16 부동산대책, 규제 지역을 확대한 2.20대책 등 부동산 규제를 잇따라 내놓은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집값이 하락, 공시가격이 실거래가를 거의 따라잡은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115㎡(이하 전용면적)의 올해 공시가격은 작년보다 5억8900만원(37%) 뛰어 21억7300만원이 됐다. 지난달 실거래가(24억1000만원)의 90%에 이른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리체',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등도 공시가격이 실거래가의 80~90%에 달했다.

때문에 공시가격은 지난해 말 시세로 산정되는데, 올해 들어 집값이 하락한 곳이 늘면서 공시가격 이의신청 건수도 역대급이 될 전망이다. 시렞로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입주자 연명으로 단체 이의신청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단지들도 입주자대표회의 등을 중심으로 집단 이의신청에 나설 분위기다.

강남구 B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소득이 없는 나이드신 분들은 보유세 부담으로 집을 팔아야겠다는 말도 많이 한다"며 "올해 공시가격 이의신청이 많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