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코로나19 지원에 오렌지팜 입주·졸업사 참여 확산"
스마일게이트 "코로나19 지원에 오렌지팜 입주·졸업사 참여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인 기부 참여자도 200명 넘어서
사진=스마일게이트
사진=스마일게이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하 희망스튜디오)가 스마일게이트 그룹(이하 스마일게이트)의 국내외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스마일게이트 창업지원 프로그램 졸업사에서부터 일반인 기부자까지 사회 각계각층의 참여가 확산 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스마일게이트의 청년창업 인큐베이션 센터인 오렌지팜 출신으로, '표류소녀'에 이어 최근 모바일 RPG '용사식당'을 잇달아 히트 시키며 유망 스타트업으로 주목 받고 있는 '팀타파스'가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동참하겠다며 희망스튜디오를 통해 1000만원을 기부했다.

지난해 12월 개소한 오렌지팜 전주센터 입주사로, 한복을 모티브로 한 웨딩드레스 제작 등 웨딩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스타트업 '연을 담다'는 자체 제작한 노약자용 면 마스크 1000장을 전주시에 전달했다. 오렌지팜 부산센터에 입주한 게임 개발사 '썬더게임즈'는 해외 파트너사에 마스크 2000장을 지원하기도 했다.

또한 온라인 학습 소통 플랫폼 '클라썸'을 운영하는 오렌지팜 서초센터 입주사 클라썸은 재능기부 형식으로,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온라인 강의를 실시하고 있는 대학들을 지원하기 위해 유료 콘텐츠인 '온라인 강의실' 서비스를 무료로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와 함께 스마일게이트가 국내외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온 진정성에 공감한 일반인들의 동참도 이어 지고 있다. 현재 200명이 넘는 일반인 기부자들이 코로나19  피해 지역에 필요한 물품 구매 등에 활용을 부탁하며 희망스튜디오에 800만원이 넘는 성금을 기탁했다. 이를 통해 팀타파스의 기부금과 함께 총 2000만원에 달하는 금액이 희망스튜디오에 모금 됐다.

권연주 희망스튜디오 실장은 "스마일게이트 그룹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력에 오렌지팜, 스마일게이트 멤버십, 서버개발캠프 등 스마일게이트 창작·창업 프로그램 수혜자들이 참여하는 것은 '기부의 선순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며 "현재 글로벌에 확산 되고 있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일게이트는 코로나19 피해 지원과 관련해 대구 경북 지역 의료진 및 의료시설 지원, 성남시 아동복지 시설 후원, 해외 입국 교민 임시 생활 시설 지원 등에 12억원을 기부했으며 지원이 필요한 곳을 지속적으로 찾아 다양한 형태의 기부를 이어갈 예정이다. 해외의 경우 중국 우한시의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성금 1000만 위안을 주한 중국대사관을 통해 기부 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스마일게이트는 파트너사와 상생 협력을 통한 코로나19 피해 극복에도 앞장 서고 있다. 그룹 플랫폼 서비스 운영사인 스마일게이트 스토브는 가상현실(VR) 게임 플랫폼 'STOVE VR' 가맹점의 3, 4월 이용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지니소프트, 에이아이엑스랩, 디볼버 디지털 등 주요 CP(Contents Provider)들도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의 상생 협력 취지에 공감하고 동참해 그 의미를 더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