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中 소수민족 아동 지원 기부금 전달
스마일게이트, 中 소수민족 아동 지원 기부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FS 팬 기부·굿즈 판매 수익 모아, 쓰촨성 소수민족 아동 위한 방한복 구입 지원
지난 14일 CFS 2019 그랜드 파이널 결승전이 열린 중국 상하이 징안 스포츠센터에서 진행 된 기부금 전달식 모습. (사진=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지난 14일 CFS 2019 그랜드 파이널 결승전이 열린 중국 상하이 징안 스포츠센터에서 진행 된 기부금 전달식 모습. (사진=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하 희망스튜디오)는 글로벌 최고 권위의 '크로스파이어' e스포츠 대회인 'CFS 2019 그랜드 파이널'에서 중국 쓰촨성(사천성) 소수민족 아이들의 방한복 구입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희망스튜디오는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7일부터 14일까지 중국 타이창과 상하이에서 열린 CFS 2019 그랜드 파이널에 의미를 더하기 위해 CFS 팬들이 참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 행사를 기획했다. 특히 중국에서 열린 CFS 2019 그랜드 파이널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수혜 대상은 쓰촨성 량산 이족 자치주에 거주하고 있는 소수민족 아동들로 결정했다.

쓰촨성 량산 이족 자치주는 해발 2000m 이상 고지대에 위치해 매년 겨울마다 맹 추위가 찾아오는 지역이다. 난방시설과 방한용품이 부족해 특히 아이들이 추위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외곽지역 특성상 정부의 제대로 된 지원이 부족한 상황이다.

희망스튜디오는 지난달 홈페이지를 통해 CFS 2019 그랜드 파이널 기부 캠페인 '희망ON(溫):  아이들의 꿈에 따듯한 온기를'을 열고, CFS 팬들로부터 기부금을 모금했다.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CFS 2019 그랜드 파이널 대회 기간 동안 발생한 CFS 굿즈 판매 수익을 희망스튜디오에 기부했다.

희망스튜디오는 국제구호개발 NGO (사)월드쉐어와 함께, CFS 팬들의 후원과 CFS 굿즈 판매 수익을 통해 모금한 기부금을 중국 쓰촨성 량산 이족 자치주에 거주하고 있는 소수민족 아동 100여명에게 방한복 지원하는데 활용했다. 아울러 중국 지린성 훈춘시에 있는 보육시설인 수재원의 아이들에게 특별 장학금도 지급했다. 기부금 전달식은 CFS 2019 그랜드 파이널 결승전이 열린 14일 중국 상하이 징안 스포츠센터에서 진행 됐다.

권연주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실장은 "이번 CFS 2019 그랜드 파이널 기부 캠페인은 CFS 팬들이 크로스파이어 e스포츠를 즐기면서, 소외계층의 아이들을 위한 기부 활동에도 참여 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라며  "희망스튜디오는 앞으로도 기부자와 수혜자가 자연스럽게 매칭 될 수 있는 사회공헌 캠페인을 지속 기획해,  글로벌 소외계층의 아이들에게 희망을 확산하는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